LIG넥스원, '현궁 2차 사업 등' 연말 6천억 규모 양산 계약

 

LIG넥스원(대표 권희원)이 연말 6천억 규모에 달하는 양산계약을 수주하며 향후 실적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LIG넥스원은 26() 장보고-III 소나체계 및 항공관제레이더(PAR) 양산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27일에는 2,177억 규모 보병용 중거리유도무기 ‘현궁’2차 양산,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후속 양산 계약에도 연이어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구축함용 TACM(어뢰음향대항체계), 다목적 훈련지원정 EWT(전자전훈련지원체계) 등 사업의 양산 계약도 체결, 최근 실적 부진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

 

2차 양산계약을 체결한 보병용 중거리유도무기 ‘현궁’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15년 개발에 성공하고 우리에 본격 전력화가 진행 중이다. 양산 사업 총 규모는 약 1조원으로, LIG넥스원은 ‘체계종합과 유도탄 생산’분야를 맡고 있다. 현궁은 지금까지 개발된 해외 유사무기체계 대비 모든 면에서 뛰어나 수출 경쟁력까지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권희원 대표는 “방위산업 전반의 대한 시장의 우려가 큰 가운데 LIG넥스원은 차근차근 실적을 쌓아가고 있다”며 “새해에는 국내 방산 시장 지배력을 유지하는 동시에 신규 수출 사업을 확대해 실적을 성장∙개선 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또한, 이날 LIG넥스원과 협력회사는 국가 안보와 직결되고 국가 예산으로 집행되는 방위산업을 영위하는 만큼, 원칙에 입각한 공정한 업무수행으로 경영 투명성을 한층 강화하자는 데 공감하고 윤리/준법경영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LIG넥스원은 윤리/준법경영 실천이 기업가치 평가 및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최우선 경영 과제로 판단하고, ‘자율준수 프로그램 도입’, ‘윤리/준법경영가이드 배포’ 등 윤리/준법경영 문화 정착을 위한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오고 있다.

 

권희원 대표는 이날 간담회 인사말에서 “LIG넥스원이 대한민국 최고의 방위산업체로 성장한 것은 언제나 함께해 온 협력회사의 노력과 지원 덕분”이라며, “오늘 간담회가 상호간 발전방향을 충분히 공유하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협력회사의 발전 없이는 성장도 없는 만큼 앞으로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

 

 «이전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76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