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커패시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27 삼화콘덴서, 스마트그리드용 고출력 탄소나노 슈퍼커패시터 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존 제품 대비 고속 충•방전 우수
- 등가직렬저항(ESR) 30% 감소, 제품수명 20% 증가

필름 및 세라믹 커패시터 전문기업인 삼화콘덴서(대표 황호진 001820)는 스마트그리드용 고출력(High Power) 슈퍼커패시터(Super Capacitor)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슈퍼커패시터는 커패시터의 성능 중 특히 전기용량의 성능을 중점적으로 강화한 제품으로 충전지와 같은 기능을 갖는다. 일반적으로 슈퍼커패시터는 가전기기의 백업(Back-up)용 배터리 대용으로 쓰였으나, 최근에는 산업용기기, 전기차, 스마트그리드용으로 그 사용처가 확대되고 있다.

삼화콘덴서의 슈퍼커패시터는 기존 제품 대비 등가직렬저항(ESR)이 30% 감소해 고출력이 가능하며, 용량변화율이 낮아 제품수명이 20% 증가, 높은 신뢰성을 가지는 장점이 있다. 이를 바탕으로 순간적인 고출력과 안정적인 대규모 전력시스템이 필요한 전력용 스마트그리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삼화콘덴서는 이번에 개발한 제품의 경우 나노 물질의 대표적 선두주자인 서울대 화학공정연구소 이종협 교수 및 송인규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이루어 졌다고 밝혔다. 또한 기존 슈퍼커패시터의 경우 활성탄(Active Carbon) 기반으로 이루어졌으나, 이번 신제품은 에어로젤탄소(Aerogel Carbon)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이러한 탄소소재는 향후 슈퍼커패시터의 소재뿐만 아니라 이차전지용 음극소재로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삼화콘덴서는 또한 기존 탄소소재는 초임계법에 의해 제작, 소재의 우수성에도 불구하고 단가가 너무 비싼 점이 있었으나, 이번 제품은 졸겔(Sol-Gel)법을 새로 적용해 제조단가가 매우 낮다는데 그 특징이 있다고 덧붙였다.

삼화콘덴서는 스마트그리드용 고출력 슈퍼커패시터의 시장규모는 올해 약 1500억원 규모이나 2012년에는 1조원 가량으로 그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보여, 이에 따른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이와 관련 국내 및 미국에 6건의 특허를 출원 중 있으며, PCT(특허협력조약: Patent Cooperation Treaty)국제특허 출원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삼화콘덴서 관계자는 “스마트그리드용 슈퍼커패시터의 경우 삼화콘덴서가 지난 50년간 사업화해 온 전력용(Film) 커패시터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이 제품을 적용해 용인시와 풍력 및 태양광용 홈그린 에너지 저장장치 모듈을 개발 중이며 제주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에도 참여 중이어서 향후 가시적인 사업화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삼화콘덴서그룹 오영주 회장은 "그룹 차원에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및 투자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며, "배터리 기능을 가진 에너지 저장장치와 이차전지 등의 소재 사업화를 통해 그린컴퍼니를 넘어 그린코리아 실현에도 삼화콘덴서그룹이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끝>

 «이전 1  다음»